HOME > News > [현장] 세계 미인대회 출전권 걸린 '미스퀸코리아' 뭐가 달랐나

Notice & News

 

 
작성일 : 18-09-09 17:00
[언론소개] [현장] 세계 미인대회 출전권 걸린 '미스퀸코리아' 뭐가 달랐나
 글쓴이 : 미스월드코리아
 

뷰티업계 중심 심사위원, 합숙과 수영복 심사 없애 미스코리아와 차별화 시도


[비즈한국] 지난 7월 4일 열린 ‘201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은 김수민(진)과 송수현·서예지(선) 등은 세계 미인대회에 출전할 수 없다. 60년 전통을 자랑하는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입상해도 국제 미인대회 주최 측에서 이들을 한국의 국가대표로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간 미스코리아 진은 미스유니버스에, 선은 미스월드에 출전하는 것이 관행으로 여겨졌다.

 

세계 대회 라이선스를 가진 미스퀸코리아 주최사 (주)PJP는 2016년 미국 미스유니버스 선발대회 조직위원회가 미스코리아 주최사의 미스유니버스 세계 참가권을 회수했다고 밝혔다. 현재는 미스퀸코리아 입상자가 세계 미인대회 한국 대표 출전권을 확보한 상황으로 미인대회 트렌드에 지각변동이 일어난 셈이다.

 

2018년 미스퀸코리아 선발대회가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렸다. 수상자는 미스유니버스, 미스월드, 미스슈프라내셔널에 참가하게 된다. 사진=박정훈 기자

2018 년 미스퀸코리아 선발대회가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렸다. 수상자는 미스유니버스, 미스월드, 미스슈프라내셔널에 참가하게 된다. 사진=박정훈 기자


‘비즈한국’은 어느 때보다 관심도가 높았던 ‘2018 미스퀸코리아 선발대회’ 현장에 다녀왔다. 이 행사는 8월 22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진행됐다. 이번 대회에서 선발된 미스퀸코리아는 미스유니버스, 미스월드, 미스수프라내셔널 등 세계 3대 미인대회에 한국 대표로 참가한다. 세계 대회 출전권이 걸린 만큼 뜨거운 선발대회가 열린 행사장 안에는 시작 전부터 수백여 명의 인파가 몰렸다.

 

31명 후보자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시작으로 미스퀸코리아 대회 서막이 올랐다. 이번 대회는 7월 23일 1차 80명의 후보자가 결정됐고, 7월 26일 SNS 심사를 거쳐 50명으로 추려진 뒤 8월 3일 최종 31명의 후보자가 발표됐다.

 

곧 이어 사회를 맡은 모델 문가비와 장민이 등장, 대회 개요를 설명했다. 기존 미스코리아 대회와는 차이점이 존재했다. 미스코리아 대회가 한 달가량 합숙을 하는 반면, 미스퀸코리아 대회는 합숙이 없다. 후보자들은 주말에만 모여 본선을 준비했다. 휴학·휴직을 하지 않고도 대회 참가가 가능했다. 여기에 수영복 심사마저 과감히 생략, 여성의 성상품화 등 소모적 논란도 피했다.

 

이어 심사위원들이 소개됐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법무수석인 살바도르 S 파넬로, 일본 스펙터 프로덕션 대표인 교코 스펙터 등 외국 인사는 물론 국내 뷰티업계 관계자들 20여 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행사장에서 만난 뷰티업계 관계자는 “미스코리아는 대부분 협찬사 임원들로만 구성되고 외모 관련 심사위원은 절반도 안 된다”며 “하지만 여기는 심사위원만 봐도 뷰티 전문가들이 참여했다”고 말했다.

 

후보자들이 어떻게 모습을 드러낼지는 관객들의 또 다른 관심이었다. 관객들은 저마다 무대 뒤에서 나타날 것인지 어떤 퍼레이드를 펼칠 것인지 예측하기 바빴다. 하지만 후보자들은 예상을 깨고 천장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천장에 설치된 구름다리에 모습을 드러낸 31명의 후보자들은 관객들에게 손인사와 포즈를 선보였다.

 

후보자들은 예상을 깨고 천장에 설치된 구름다리에서 첫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박정훈 기자

후보자들은 예상을 깨고 천장에 설치된 구름다리에서 첫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박정훈 기자


이후 패션디자이너 박윤희 씨의 칵테일 드레스를 입고 1차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독특한 점은 2차 퍼레이드였다. 미스퀸코리아 대회는 수영복 심사를 없앤 대신 피트니스복 심사가 진행됐다. 후보자들은 저마다 피트니스복을 입고 워킹하며 건강미를 뽐냈다. 대회 주최 측인 PJP는 “성상품화라는 여성인권단체들의 지적을 수용해 대회의 취지와 여성인권을 조화시켰다”고 설명했다. 

 

3차 메인드레스 퍼레이드를 끝으로 심사가 끝나고 시상식이 진행됐다. 시상은 미스유니버스 코리아 대상, 미스월드 코리아 대상, 미스수프라내셔널 코리아 대상을 비롯해 미스퀸코리아 1·2·3등 등 9개 부문에서 이뤄졌다. 이날 미스퀸코리아 3등으로는 구하림(22·한동대)과 김태영(23·부산대), 이연주(24·덕성여대)가 선정됐고, 2등은 국선영(25·라살 세인트 베닐)과 권휘(25·중앙대)가 차지했다. 이들에 이어 이엘레나(27·고려대 대학원)가 1등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초미의 관심은 누가 한국 대표로 세계 미인대회에 출전할지였다. 조아(26·김포대)가 ‘미스월드’, 이은비(26·단국대)가 ‘미스수프라내셔널’, 백지현(25·계명대)이 ‘미스유니버스’ 대상으로 각각 선정됐다. 백지현은 포토제닉상까지 받으며 이날의 스포트라이트를 한몸에 받았다. 백지현은 “우리나라를 빛내는 미스유니버스가 되겠다”며 “12월 태국에서 열리는 세계 대회에서 꼭 우승하겠다”고 다짐했다.

 

지난해 미스유니버스 코리아, 미스월드 코리아, 미스수프라내셔널 코리아 대상자인 조세희, 김하은, 김제니 씨가 올해 대상자들에게 본인들이 쓰고 있던 왕관을 수여하며 대회는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