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세계 메이저 미인대회 출전’ 미스퀸코리아 관전 포인트 3가지

Notice & News

 

 
작성일 : 18-08-19 19:22
[언론소개] ‘세계 메이저 미인대회 출전’ 미스퀸코리아 관전 포인트 3가지
 글쓴이 : 미스월드코리아
 
2018 미스퀸코리아 대회 본선 참가자들(사진=PJP)

뉴스프리존=김태훈 기자] 2018 미스퀸코리아 대회의 막이 올랐다. 지난 3일 예선 통해 33명의 참가자들을 결정한 가운데, 오리엔테이션 및 프로필 촬영을 시작으로 본선 일정에 들어간 것.

오는 22일 오후 5시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세계 3대 메이저 미인대회(미스유니버스, 미스월드, 미스슈프라내셔널)에 한국 대표로 출전할 선수가 결정되는 미스퀸코리아 대회에 대해 알아야 할 포인트를 짚어본다


Point1. 세계 메이저 미인대회에 출전할 자격이 주어진다

지난 7월 4일 열린 ‘201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김수민이 미스코리아 진(眞)의 영예를 안았다. 하지만 미스코리아 진 김수민은 세계 미스유니버스 선발대회에 나갈 수 없다.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입상해도 국제 미인대회 주최 측에서 이들을 한국의 국가대표로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번 미스퀸코리아 대회를 주최하는 ㈜PJP 측은 지난 2016년 미국의 미스유니버스 선발대회 조직위원회가 미스코리아 주최사의 미스유니버스 세계대회 참가권을 회수했다고 밝혔다.

미스퀸코리아 2018 대회 1, 2조 후보자들의 모습

반면 이번 미스퀸코리아 대회를 통해 선발되는 미스유니버스코리아, 미스월드코리아, 미스슈프라내셔널코리아는 올해 말 개최되는 세계 메이저 미인대회에 출전한다.

Point2.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세계 메이저 미인대회에서 한국 대표로 참가한 선수들이 대한민국을 빛냈다. 미스유니버스에 출전한 조세휘는 현지인들의 극찬 속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고, 대회 후에도 미의 사절단들과 일정을 함께 했다.

미스월드에 출전한 김하은은 6위에 입상해 아시아 대표 미인의 영예를 안았으며, 김제니는 미스슈프라내셔널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세계 메이저 미인대회에 우승하는 쾌거를 올렸다.

미스퀸코리아 2018 대회 3, 4조 후보자들의 모습

이러한 흐름은 세계로 하여금 대한민국에 주목하도록 만들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최측근인 살바도르 S 파넬로, 일본 스펙터 프로덕션 대표인 교코 스펙터 등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부 칵 티에프 비너스엔터테인먼트 대표, MC 판 안·응우엔 트란 하이 두옹 등 톱스타를 비롯해 베트남 엔터네이너 50명도 오며, 두바이 마잔 아일랜드 스파&리조트, 두바이 더 코드 보이지 퍼퓸스 등 국제적인 후원도 확보했다.

특히 미인대회에 관심이 높은 베트남에서 유명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가운데, 미스슈프라내셔널 대회에 참가할 베트남 선수를 우리나라에서 선발한다. 한국에 대한 세계의 평가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추세의 반영이라는 평이다.

Point3. 모든 제도를 시대에 맞게 변화시킨다

하지만 이러한 요소만으로 세계의 관심을 끌었다고 하기에는 무리가 뒤따른다. 사실 정말 중요한 요소는 ‘대회 운영에 대한 혁신’이라는 것이 미인대회 관계자들의 평가다.

미스퀸코리아 2018 대회 5, 6조 후보자들의 모습

△비리는 가라=미스퀸코리아 주최 측은 지역예선 제도를 과감히 없앴다. 예선 과정에 있을 각종 부정 거래행위(본부 상납 비리 등)를 방지하기 위함이었다. 심사위원 비공개 또한 비리 방지를 위해 철저하게 시행됐다.

△선입견 없다=이번 예선에 출전한 지원자들은 이력서에 키, 몸무게, 학력란을 기재하지 않아도 됐다. 또한 주최측에서는 동영상과 SNS를 토대로 심사를 진행했다.

△여성권 배려=수영복 심사가 없어졌다. 대신 휘트니스복 심사로 대체했다. 성상품화라는 여성인권단체들의 지적을 수용해 대회의 취지와 여성인권을 조화시켰다.

△토일만 온다=합숙을 없앴다. 이를 통해 후보자들 간 갈등 및 피로 누적을 원천 차단시켰다. 직장 및 학업 중단의 문제도 이젠 안녕이다.

미스퀸코리아 대회를 주최하는 ㈜PJP 박정아 대표는 “우리는 시대에 부응하는 새로운 미인대회를 만들고 있다”며 “지금까지 누적돼온 미인대회의 폐단을 없애고 새롭게 거듭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태훈 기자  ifreeth@daum.net